국토부, 항공교통심의위원회 개최…10개 노선 운수권 배분

인천-몽골 울란바타르 노선에 저비용항공사 첫 취항

오진규 기자 | 입력 : 2022/04/15 [15:08]

국토교통부는 14일 오후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지난해 항공회담을 통해 추가 확보한 몽골 운수권 등(10개 노선)을 8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6일 발표한 ‘국제선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에 따라 국민의 일상적 해외여행을 복원하겠다는 취지에 발맞춰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2년만에 처음으로 운수권을 배분했다고 설명했다.

 

항공교통심의위는 2021년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개최되지 못했지만 올해는 항공수요 회복을 목표로 다양한 노선을 확대하기 위해 개최됐다.

 

우선 국토부는 지난해 몽골 정부와의 항공회담을 통해 추가 확보한 인천-울란바타르 성수기 시즌(6~9월) 운수권 주 9회를 항공사에 배분했다.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이 각각 주 4회, 주 3회 운수권을 확보하며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국토부는 기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만 운항 중이던 몽골 노선에 LCC가 신규 진입해 보다 저렴한 운임으로 몽골을 방문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인천-독일, 한국-뉴질랜드 등 8개 비경합 노선의 운수권도 신규 또는 추가로 배분됐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에 대해 유럽연합(EU) 등 해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유럽 내 독점 노선인 한국-독일 노선에 우리 국적사인 에어프레미아가 주 5회 신규 취항하게 되면서 경쟁 당국의 심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이번 운수권 배분은 국내외 국가의 방역 완화추세와 우리 국민들에게 일상적 여행을 돌려드리겠다는 정책적 의지를 담아 진행하게 됐다”며 “우리 국민이 보다 다양한 국가를 방문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항공회담을 통해 운수권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서울시 세팍타크로 협회 금연구 국제 부회장, 세계 연맹(ISTAF)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
메인사진
미국 기독교 명문 이스턴프라임대학교, 2022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
메인사진
내외뉴스통신 창사 10주년 혁신인물대상 시상식...성황리 성료
메인사진
'골프 화가' 김영화 화백 초대전...‘마법의 순간’ 생각은 곧 현실이 된다.
메인사진
국민의힘 김형오 박사, 고양시장 출마선언...“신청사 부지 철회”
메인사진
경주시 월성원전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기간 6개월 연장
메인사진
'2021 자랑스런한국인 인물대상' 시상식 12일 개최
메인사진
[인사] 내외뉴스통신 본사 편집국장에 '이원영 前LA중앙일보 편집국장' 命
메인사진
도서출판 SUN, '제20대 대통령은 운명이다' 출간
메인사진
'2021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12일 성료
메인사진
(사)한국기자연합회, ‘제9회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9월 10일 개최
메인사진
2020 국제평화공헌대상 및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수상자 발표
메인사진
문기주 한국기자연합회 명예총재 부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