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목욕업 중앙회 횡령·비리의혹...재정관리에 개인통장이 사용되기도

한국기자연합회 | 입력 : 2022/05/12 [16:13]

 

한국 목욕업 중앙회(이하 중앙회) 내부에 횡령의혹 등 재정 운영에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중앙회는 보건복지부에 위임을 받아 위생교육등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중앙회 내부에 장부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고 회계 마감의 규정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위생 교육비 수입 지출에 대해서 별도의 장부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고 횡령이 의심된다는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중앙회는 이사회에서 2000년쯤 국세청에서 전국 각 지회에서 입금된 회비등 소명요구가 있었는데 그 당시 애로사항이 있어서 일일이 금전출납부에 기록하지 않아도 되는 항목(서울시 위생교육비, 교재책값, 각종 격려금, 수수료등)을 기록을 제대로 하지 않고 총장 개인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해서 운영한 것은 사실이나 위 항목에 대한 입출금 자료는 엑셀로 정확히 정리해 놓았다고 전했다. 

 

또한 중앙회 담당자는 횡령 의심에 대한 민원으로 인해 보건복지부에서는 위생교육비 수입을 교육 관련 용도로만 지출하도록 권고하였으나, 단체 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각종 운영비로 변경 지출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 지출한 것이며 

 

이와 같은 사실이 보건복지부에 보고되면 감사 등으로 인해 단체에도 큰 문제가 되므로 별도의 이중 장부를 만들어 운영하게 되었고, 이 과정에 보고용 영수증을 만들다 보니 횡령이라고 오해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단체운영의 문제점을 직시한 일부 이사회원은 개인계좌 사용은 한국 목욕업 중앙회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원의 증언이 없었다면 몰랐을 것이고 직원은 사무총장이 써준대로 장부에 작성을 하는 것이니 입, 출금 관련 검증이 안된다고 주장을 하자 중앙회에서는 문제점에 대해 지적이나 개선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일부 이사들을 이사회의 참여를 못하게 하는 등 불법 비리 운영을 감추기 위한 행동을 해왔다고 주장을 했다.

 

한편, 국민연금 대상자가 아닌 사무총장에게 2014년부터 국민연금 항목으로 재정을 지출했는데 실제로는 현금으로 당사자에게 주었다는게 드러났다. 이사들의 문제점 제기로 2017년에 국민연금 지급은 중단 되었다.

 

정관에 대해서 20년 전에 만들어 진것이라 현 실정에 맞지 않아 개정을 해야된다는 의견이 있어 16번의 개정이 되었지만 지회에선 아직도 개정 사항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 지회에선 몇년 전부터 회원들의 민원이 쇄도하고 있는 효율적인 지회 운영을 위해 지회를 인구수 대비 늘려줄 것을 요구하였다. 서울보다 경기도가 인구수가 더 많은데 서울은 5개 지회를 두고 있는데 경기도는 1개의 지회를 두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중앙회에서는 지회는 인구수가 아닌 회원수에 비례하여 두는 것이고 이 사항은 이사회를 거쳐 부결된 내용이라 전하고 있다. 

 

현 사용하는 정관이 20년 전에 만들어 진것이라 현 실정에 맞지 않아 개정을 해야된다는 의견과 지부 운영에 형평성이 어긋나 개선을 요구하여도 중앙회는 이를 묵살했다는 문제점이 제기 되고 있다. 

 

이렇게 문제점이 계속적으로 나오는 가운데 중앙회는 2022년 5월 안에 회장 선거를 하려 준비하고 있어 지회 이사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우선 안정이 될때까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운영을 하고 사태를 수습한 후에 다시 회장 선거를 해야된다는 의견이 강하게 나오고 있는 이유다.

 

각 지회에서 제기하는 한국 목욕업 중앙회 비리의혹에 관리 감독기관인 보건복지부의 신속한 회계 감사가 이루어 져야 될 것이며 비리의혹에 보다 철저히 점검을 하여 모든 의혹을 해결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