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부위원장 “당면한 금융 불안 요인에 긴밀히 대응”

첫 일정 ‘금융리스크 점검’…“대내외 경제·금융환경 녹록치 않아”

이현재 기자 | 입력 : 2022/05/18 [17:10]

김 부위원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부임 첫 일정으로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할 만큼 우리나라를 둘러싼 대내외 경제·금융환경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최근 고물가 압력 지속에 따른 주요국 통화긴축 전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중국 봉쇄 등 대외 리스크가 커지면서 경기침체에 대한 시장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진단이다. 

 

김 부위원장은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과 금리가 상승하는 등 전반적인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대내외 리스크가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엄중한 상황인 만큼, 당면한 금융불안 요인들에 대해 긴밀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위험요인을 적시에 탐지하고, 시장의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급증한 가계·자영업자 부채의 연착륙과 금리인상 국면에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세심한 지원을 예로 들었다.  

 

김 부위원장은 “시장 변동성 확대가 금융회사의 실패나 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되지 않도록 금융당국은 예방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금융회사들도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갖추고 스스로 리스크 관리노력을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위기 초기에 나타났던 일부 금융회사의 유동성 위기가 금융시장 불안으로 전이됐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금융회사의 1차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김 부위원장은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우리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 내에 잠재된 리스크가 언제든 현실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금융회사 잠재리스크와 가계·기업 등 실물부문 리스크까지 꼼꼼히 점검해 나가겠다”며 “그간의 컨틴전시 플랜도 언제든 가동될 수 있도록 점검·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News
메인사진
서울시 세팍타크로 협회 금연구 국제 부회장, 세계 연맹(ISTAF)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
메인사진
미국 기독교 명문 이스턴프라임대학교, 2022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
메인사진
내외뉴스통신 창사 10주년 혁신인물대상 시상식...성황리 성료
메인사진
'골프 화가' 김영화 화백 초대전...‘마법의 순간’ 생각은 곧 현실이 된다.
메인사진
국민의힘 김형오 박사, 고양시장 출마선언...“신청사 부지 철회”
메인사진
경주시 월성원전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기간 6개월 연장
메인사진
'2021 자랑스런한국인 인물대상' 시상식 12일 개최
메인사진
[인사] 내외뉴스통신 본사 편집국장에 '이원영 前LA중앙일보 편집국장' 命
메인사진
도서출판 SUN, '제20대 대통령은 운명이다' 출간
메인사진
'2021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12일 성료
메인사진
(사)한국기자연합회, ‘제9회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9월 10일 개최
메인사진
2020 국제평화공헌대상 및 자랑스런한국인인물대상 수상자 발표
메인사진
문기주 한국기자연합회 명예총재 부임